• 최종편집 2022-09-23(금)
 
[투데이포스트 한지은 기자] 인공지능(AI) 영상분석기술이 탑재된 드론이 문화재 현장에 내년부터 상시로 투입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이러한 AI 영상분석기술 탑재 드론을 활용한 문화재 안전관리 전략을 연말까지 마련하기로 했으며, 이 계획에 따라 내년부터 현장에 상용화시키기로 했다.

지진이나 산사태 등 대규모 재난이 발생하면 사적과 천연기념물 보호구역 등 광범위한 지역의 문화재 피해는 신속하게 파악하기 힘들고, 관리인력을 상시 배치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 이러한 어려움 해결을 위해 드론을 활용하는 방안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이에 문화재청은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관련 전문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여 재난안전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는 드론기술의 현황을 파악해 문화재 현장 활용방안을 검토하였다. 그 결과, 평상시 예찰과 경계활동에 의한 상시점검(모니터링) 등 예방·대비단계에서는 드론의 효용성이 상당할 것으로 판단하여 문화재 현장 맞춤형 기술 개발 연구와 시범구축을 연차적으로 추진하기로 하였다.

문화재청은 문화재 현장에 드론을 도입할 경우 ▲ 자율순찰과 AI 영상분석을 통한 이상현상 자동알림, ▲ 무인순찰을 위한 드론 스테이션(드론 자동 충전 설비 장치) 설치, ▲ 실시간 다중영상 전송기술 등이 필요하다고 보고, 관련 성능 검토와 기술개발 과제를 발굴해 연말까지 중장기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드론이 문화재현장에서 사용화되면 산불, 태풍 등이 문화재에 접근할 때를 대비한 예찰활동은 물론, 지진과 산사태 등 넓은 지역에서 피해가 발생할 시 문화재의 상황을 더욱 빠르게 파악하여 2차 피해 확대를 막을 수 있을 것이다.

문화재청은 정부혁신 차원에서 4차 산업 시대에 부합하는 첨단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여 문화재 가치가 훼손되기 전에 예방단계에서부터 과학적이고 효율적인 문화재 안전관리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나갈 것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46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내년부터 문화재 현장에‘AI 영상분석 드론’상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투데이포스트, 투데이, 포스트, 경제, 뉴스, 인터넷늇스, 일간투데이, todaypost, today, po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