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4(화)
 
[투데이포스트 한지은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집중호우가 잦은 여름철을 맞아 농기계 침수 피해를 입지 않도록 보관과 관리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우선 농기계가 비를 맞거나 물에 잠기지 않도록 안전한 장소에 보관해야 한다. 특히 집중호우로 물에 잠길 우려가 있는 저지대에서는 농기계를 다른 곳으로 옮겨 보관한다. 야외에 보관할 때는 비를 맞지 않게 방수포장으로 잘 덮은 후 방수포장이 바람에 날려 벗겨지지 않도록 단단히 고정한다. 보관 전에는 농기계가 빗물이나 습기 등으로 인해 녹슬거나 부식되지 않도록 불순물은 깨끗이 씻어내고 기름칠을 해 둔다.

농기계가 침수됐을 때는 바로 사용하지 않더라도 서둘러 정비를 해두는 것이 좋다. 아무런 조치 없이 침수된 농기계의 시동을 걸면 엔진이 손상되거나 배선이 타버릴 수 있으므로 시동을 걸지 말고 깨끗한 물로 닦은 후 마른걸레로 습기를 완전히 제거하고 기름칠을 한다. 각종 필터와 엔진‧기어오일 등 윤활유, 연료 등은 모두 새것으로 교환한다. 배터리가 있는 농기계는 연결된 전선을 분리하고 마른걸레로 물기를 닦은 후 배터리 단자에 그리스를 칠한다. 단, 배터리가 방전된 경우 새것으로 바꾼다. 엔진 속에 흙탕물이나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는 농기계 전문 기술자에게 엔진 정비를 받아야 한다.

농기계 관리와 정비요령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농업기술포털 농사로의 ‘농자재→농기계→농기계관리’에서 제공하고 있으며, 단계별로 동영상과 사진이 수록돼 있다.

농촌진흥청 재해예방공학과 신승엽 과장은 “여름철 집중호우 시 농기계 관리를 소홀히 하면 경제적인 피해는 물론 영농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라며, “집중호우 시 피해를 보지 않도록 농기계 보관에 유의하고, 부득이하게 침수됐을 경우 제대로 조치해야 농기계 수명을 늘릴 수 있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94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름철 집중호우 ‘농기계’ 관리 잘해야 이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투데이포스트, 투데이, 포스트, 경제, 뉴스, 인터넷늇스, 일간투데이, todaypost, today, po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