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4(화)
 
[투데이포스트 임도현 기자] 행정안전부는 지역 인구감소 위기에 대응하고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2020년 인구감소 및 저출산 대응 공모사업」에 10개 자치단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청장년층 인구 유출로 인구가 급감하는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고 합계출산율 0.92명이라는 초 저출산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자치단체가 지역 실정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여 추진할 수 있도록 거점 공간 조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행정안전부는 2016년부터 54개 자치단체에 총 959억원(특교세 320, 지방비 639)을 투입하여 청년 창업과 일자리 마련, 공동체 활성화, 출산‧보육‧돌봄 서비스 통합지원 등 주민주도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왔다.

2020년도는 총 80억원(특교세 40, 지방비 40)이 투입되며, 지난 3월 24일 공모를 시작으로 전국 34개 지자체로부터 신청서를 접수받아 서류심사, 현장실사,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10개 대상지를 선정하였다.
인구감소 대응분야는 강원도 고성군, 충남 부여군, 충남 청양군, 전북 남원시, 경북 군위군이며, 저출산 대응분야는 충북 괴산군, 충청남도(본청), 전남 고흥군, 전남 강진군, 경남 거제시이다.

올해 공모에서는 저출산 대응분야 사업선정에 ‘인구감소지역 공모 할당제’를 적용하여 5개 지자체 중 3개가 인구감소지역으로 배정되었고, 인구감소 대응분야 5개 지역을 포함하면 총 8개가 인구감소지역이다.

이를 통해 과소 시군이 경쟁력 부족을 이유로 사전에 포기하는 일 없이 공모에 참여함으로써 안정적인 지역활력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20년 선정된 사업의 주요내용을 보면 충남 청양군은 청양읍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청춘거리 사업과 연계하여 청춘거리 주민과 청년들의 교류‧융합, 일자리 및 주거지원을 위한 청년복합공간 ’블루쉽하우스‘를 건립한다.

전북 남원시는「남원형 청년맞춤 자립지원 모델」을 개발할 계획으로, 지역자활센터와의 프로그램 연결을 통해 자격취득 및 전문기술 습득, 창업보육센터 입주, 팝업스토어 입점기회 제공 등 종합적 창업지원공간 ’남원청년 메이커스‘를 구축한다.

경남 거제시는 지역 돌봄 수요 해소를 위해 생활 SOC사업과 연계하여 아주잘키움센터, 다함께 돌봄센터, 가족센터, 가정치유센터 등 육아·돌봄·가정 원스톱 서비스 제공을 위한 통합거점센터 ’가가호호 다올센터‘를 건립한다.

전남 강진군은 농촌 보육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도시재생 인정사업과 연계하여 공동육아나눔터, 맘카페, 야간돌봄실, 장난감도서관 등 육아 원스톱 지원이 가능한 ’맘(mom) 편한, 우리아이 돌봄종합지원센터를 조성한다.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그동안 인구감소와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주민 주도의 사업을 꾸준히 발굴해 왔다.”면서 “지역만의 문제가 아닌 국가적 대응이 시급한 사안인만큼 지역의 활력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하고 창의적인 사업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84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이가 행복하고 청년이 함께하는 지역만들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투데이포스트, 투데이, 포스트, 경제, 뉴스, 인터넷늇스, 일간투데이, todaypost, today, po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