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5(수)
 
[투데이포스트 한지은 기자]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김영신)은 코로나19 위기극복과 디지털경제로의 대전환을 대비하기 위해 6월 29 ‘서울지역 중소기업 디지털·비대면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① 민관 협력 지원체계 구축 ② 지역 5大 디지털․비대면 산업 육성 ③ 온라인 기업지원 강화 ④ 신산업 분야 규제․애로 해소를 내용으로 7월부터 추진하게 된다.

서울지역은 국내 디지털 경제의 요충지로 관련 생태계가 발달되고 G밸리 등 산업별 거점 클러스터를 기반으로 신성장 분야 유망기업 등이 밀집되어 있다.

또한, 벤처·창업기업의 ‘도약․성장(Scale-up)’을 뒷받침할 지원기관, VC(126개, 전국의 85%), 중소기업과 협력 가능성이 있는 대기업(1,662개, 전국의 35%)과 공공기관(201개, 전국의 24%) 등도 다수 소재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을 효과적으로 연계시킬 체계는 아직 구축 되어 있지 않은 상황으로, 디지털․비대면 등 신산업 분야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서울청이 지역 내 혁신역량을 결집할 계획이다.

유관기관 등으로 구성해 오던 전통적 지원체계에서 벗어나 전문성을 보완하고 민간역량을 이끌어낼 수 있는 지원체계가 구축된다. 또한, 대기업, 유통업체, 공공기관 등 구매 관계자와 VC 등 투자 관계자를 민간협력 파트너로 위촉,해 개별 기관이 접근하기 어려운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각 기관에게 제공하고, 이들과 중소기업 간 매칭(ex. 상담회)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디지털 경제 핵심인 D․N․A(Data․Network․AI)와 서울지역에 특화된 바이오․의료, 디지털 미디어를 지역 5대 핵심 지원분야로 설정해 G밸리 등 지역 거점을 중심으로 민관 지원역량이 결집한다.

서울지역 제조혁신바우처 지원대상을 데이터 활용․스마트화 추진 성장유망기업 위주로 지원토록 개선(~‘20.7) 하고, 관련 솔류션 보급․ 활용 교육과 전문가 코칭 등을 지원하여 스마트화를 촉진한다.

또한, 대학, 기업인단체, 특성화고 등과 협력한 채용박람회를 개최(‘20. 3회)해 인력난을 겪는 DNA․IT 분야 전문인력 공급을 지원한다.

서울AI허브(인력양성), 서울대․낙성벤처밸리(기술, 창업), TIPS타운(스케일업)을 연계한 “서울 AI혁신 밸트”를 구축하여 인재양성 → 창업 → 글로벌 진출 → K-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관련기관들로 추진위원회를 구성(‘20.7) 하고, 창업경진대회(’20.9), 스타트업 채용박람회(‘20.11) 등을 개최해 AI 분야 우수인재의 취업과 창업을 지원하며, 오픈이노베이션 촉진을 위해 대기업과 AI 유망 기술을 보유한 벤처․창업기업 간 전략적 협력의 장을 마련(‘20. 2회) 하고, 성장 유망기업은 글로벌 청년사관학교사업과 연계하여 글로벌 진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핵심산업인 바이오․의료 분야 창업 활성화를 위해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아카데미)을 운영(‘20.11) 하고, 지역내 의대 등을 대상으로 창업설명회(’20. 3회)를 개최한다. 또한, 진단시트 등 K-방역 제품의 원활한 수출지원을 위해 서울수출지원협의회(12개 기관 참여)를 통한 수출 카라반 운영(‘20.7~), 온라인 수출 상담회 개최(’20.2회) 등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소비․유통 트렌드 변화에 대한 지역 소상공인의 대응력 강화를 위해 온라인 시장 진출 기회를 마련한다.

동대문 패션 등 우수제품(‘20. 100개)을 발굴, 가치삽시다 플랫폼 및 민간쇼핑몰 입점 등을 추진하고, 중기유통센터와 협력해 소상공인 밀집지역에서 온라인 진출 설명회․상담회도 개최(’20. 2회) 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지역 백년가게,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유명 1인 크리에이터 탐방 프로그램을 마련(‘20.8), 유튜브 등 SNS을 통한 홍보도 진행한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지원(ex. 온라인상담회, 웨비나)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지역 비대면 공동 지원사업으로 ’서울 벤처․창업 Biz-On’을 시행한다.

이 사업은 그간 개별적으로 분산되어 지원해 왔던 각 지원기관의 온라인 지원역량을 결집․체계화하여 중소기업에게 제공하는 것으로, 화상시스템 전문업체(구루미) 내 플랫폼을 마련(‘20.7) 하고, 참여기관이 역할을 분담해 지원 분야별(ex. 투자, 판로)로 중소기업을 위한 온라인 지원 사업을 마련․진행하게 된다.

플랫폼을 마련한 서울청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층의 취업난 해소를 위한 ’수도권 혁신기업 채용박람회’ 개최를 시작으로, 한양대 등 9개 기관이 민간 협력파트너로 위촉한 VC, 대기업 등 관계자와 창업기업 간 투자․판로상담회를 10월까지 개최(9회) 한다.

또한, 이들 기관 등과 서울청이 협력해 개최할 창업지원 공동 프로 그램도 동 플랫폼을 활용해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중진공, 기보 등 지역내 유관기관(약 20개)과 창업보육센터(32개), 1인 창조기업비즈니스센터(17개) 등도 참여할 예정으로, 서울청은 동 사업을 지역 대표사업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서울청 직원(25명)과 서울지역 중진공․기보․소진공 직원(약 445명)으로 지역 스크럼을 구성(‘20.6), 신산업 분야 규제․애로를 발굴․해소한다.

서울청 직원은 25개 자치구별로 매칭하고, 중진공 등 산하기관 직원은 지역내 중소기업이 밀집되어 있는 지식산업센터(357개), 전통시장(211개) 및 소공인 밀집지역(6개)를 맡아 중소기업 규제․애로를 발굴하고 발굴된 규제․애로는 단순 애로․문의(7일 이내 처리), 지역 내 해결사항(1개월 이내 처리), 법령개정 등 부처 간 검토 필요사항(1~3개월 이내 처리)으로 구분하여 처리하고, 해결에 기여한 직원은 연말 포상할 계획이다.

이번 계획을 마련한 서울청 김영신 청장은 “지금은 비즈니스 모델과 프로세스가 데이터․네트워크․AI(DNA)를 기반으로 변화하는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시대로, 서울지역 중소기업이 그 중심에 설 수 있도록 혼심을 다하겠다”며 지원의지를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61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지방중기청, 디지털․온라인 분야 전격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투데이포스트, 투데이, 포스트, 경제, 뉴스, 인터넷늇스, 일간투데이, todaypost, today, po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