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3(목)
 
자체기사 0714(뉴시스 뉴스 화면 캡쳐).png
사진출처=뉴시스 뉴스 화면 캡쳐

 

[투데이포스트 한지은 기자] 지난 9일 실종신고가 접수된 후 7여 시간의 수색 끝에 숨진 채 발견된 고()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진실 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경찰과 SBS 등에 따르면 박 전 시장의 사망 전인 지난 8, 박 전 시장의 비서였던 A씨는 성폭력범죄특별법 제10조인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혐의로 서울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시장은 1990년대 서울대 조교 성희롱 사건의 무료 변론을 맡았을 당시 직장 내 성희롱이 범죄임을 인정받은 바 있다. 그런 박 전 시장의 미투 의혹은 많은 이들을 충격과 배신감에 휩싸이게 했다.

 

해당 사건은 박 전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됨으로 인해 공소권 없음으로 관련 수사가 종결될 예정이지만, 이와 관련한 미투 의혹은 끊이지 않고 있다.

 

박 전 시장의 장례는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 5일장으로 치러질 예정이었으나 지난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업로드됐다.

 

청원인은 박 전 시장의 사망이 떳떳한 죽음인가라는 의문을 제시하며 서울특별시장()을 반대했다. 해당 청원은 14일 오후 14시 기준 57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정부의 공식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또한, 일부 네티즌들이 박 전 시장을 고소한 A씨의 신상을 파헤치는 등 2차 가해에 나서며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A씨는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이번 의혹으로 인해 정치권에서도 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여야는 침묵으로 일관하거나 박 전 시장은 청렴한 분이었다등의 의견과, ‘무책임한 선택, 진상 규명이 시급하다등의 의견들이 팽팽하게 맞서는 상황이다.

 

현재 경찰은 박 전 시장의 사망 경위를 수사하기 위해 유족과 협의 후 고인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 작업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54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불거지는 미투 의혹… 진실은 언제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투데이포스트, 투데이, 포스트, 경제, 뉴스, 인터넷늇스, 일간투데이, todaypost, today, po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