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3(목)
 

[투데이포스트 임도현 기자] 태광그룹 금융 계열사인 흥국화재(대표이사 권중원)가 후순위채권 400억원을 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14년 9월 발행했던 후순위채권 400억원이 만기가 도래하여 7월 29일자로 상환하고 동일 금액 400억원을 7월 30일자로 재발행 예정이다.

메리츠증권이 대표주관업무를 맡아 7월 21일 수요예측을 실시하였고 290억원 모집이 되었으며 나머지 110억원은 메리츠증권이 인수할 예정이다.

6월 말 기준으로 흥국화재의 RBC 비율은 182.35%며 7월 30일자에 400억원의 후순위채 발행이 이뤄지면 RBC 비율은 190% 가까이로 올라간다.

흥국화재 관계자는 “당분간 신규 후순위채 추가 발행은 계획이 없으며 기발행 만기 도래하는 후순위채권 재발행만으로도 안정적인 RBC비율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2020년 3월 기준 만기보유증권 4조 4,574억원을 매도가능증권으로 재분류시 RBC비율이 약 61%p 증가하여 237%수준(손해보험업계 2위권)으로 상승할 수 있으나 현재로써는 계정 재분류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 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84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흥국화재, 후순위채 400억원 발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투데이포스트, 투데이, 포스트, 경제, 뉴스, 인터넷늇스, 일간투데이, todaypost, today, po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