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3(목)
 
[투데이포스트 임도현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7월 30일(목) 서울 팁스타운에서 ‘대기업 제시, 스타트업 해결‘이라는 새로운 방식의 공모전인 ’연결의 힘, 디지털 드림 9(Digital Dream 9)‘의 개시를 알리며 과제를 공개했다.

’연결의 힘, 디지털 드림 9(Digital Dream 9)‘은 중기부가 강조하는 ’연결의 힘‘을 극대화하고, 정보통신기술(ICT)과 신소재 분야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해 준비됐다.

대기업은 외부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을 활용해 신시장·신사업 창출의 새로운 계기가 되고, 스타트업은 국내외 유수의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

분야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표하는 인공지능(AI)·콘텐츠, 실감 미디어, 미래모빌리티, 디지털 헬스케어, 푸드테크, 친환경 소재로 설정하고, 중기부와 대기업 관계자 및 대학·연구소 전문가들이 과제를 기획했다.

인공지능(AI)·콘텐츠 분야는 방송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두 개의 과제가 발굴됐다. 해외 온라인 미디어 서비스(OTT)의 국내 지배력이 커지는 가운데 지상파 방송과 인공지능(AI) 융합의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해 ’KBS 미니시리즈 성과 예측 인공지능(AI) 알고리즘 개발’과 함께, 화질 등 최고의 디스플레이로 인정받고 있는 ‘LG디스플레이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에 적용 가능한 콘텐츠·소프트웨어 개발’ 과제를 제시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경연 시 방대한 데이터를 충분한 리소스로 처리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Azure)와 기술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참여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특히 주목을 받는 실감(實感) 미디어 분야도 두 개의 과제가 발굴됐다. 경기장이나 공연장에 가지 않아도 현장에 있는 것 같은 실감성의 극대화에 초점을 맞춘 ‘KT의 스포츠·공연·영화 등 실감형 가상현실(VR) 서비스 솔루션 개발’은 5G 서비스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최근 중계방송에 의존하는 프로야구 관람의 몰입감을 위해 야구 중계 영상에 타구궤적 등 부가 데이터 삽입, 비대면 응원 커뮤니티 시스템 구축, 줌인(zoom-in) 8K 고화질 유지 등을 내용으로 하는 ‘LGU+프로야구 생동감과 현장감 극대화’ 과제도 발표됐다.

미래 모빌리티 분야는 다양한 교통수단 간 상황에 맞는 최적의 맞춤형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 플랫폼 개발을 목표로 한다. 참가 스타트업은 다쏘시스템에서 지원하는 3D 시뮬레이션 기술을 활용한 가상도시를 바탕으로 도보와 대중교통은 물론, 차량공유 서비스, 개인교통수단 등을 연결한 상황별 최적의 경로를 추론하고 이용자의 주관적 선호도가 반영되는 피드백 모델을 제시해야 한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SK텔레콤의 교통통합시스템 설계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푸드테크 분야는 국내 대표 프랜차이즈 더본코리아가 참여하고 있다. 더본코리아는 주력 브랜드인 ‘홍콩반점’의 주요 메뉴인 ‘짬뽕’ 맛의 균질성을 확보하고, 맛의 품질관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짬뽕의 맛에 영향을 주는 요인을 스타트업이 스스로 찾아내서 지점마다 차이나는 맛의 편차를 식별하는 센서를 개발해야 한다.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과제는 필립스코리아가 제안했다. 코로나19 등 감염병으로부터 의료진을 보호하기 위해 병원 내 감염병과 입원환자에 대한 모니터링 솔루션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환자 상태를 분석하고 의료진의 임상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발굴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해외 의료기관과의 임상 검증과 AI 알고리즘 공유 네트워크 제공 등 필립스의 체계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친환경 소재 분야는 두 가지 과제가 제시됐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갈색의 맥주 페트(PET)병은 ‘페트-나일론-페트’ 3중 구조로 되어 있어 재활용이 어렵고,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증가하는 온라인 거래에서 제품 포장을 위한 플라스틱 소비도 늘어나고 있어 환경오염의 심각한 원인이 되고 있다.
롯데중앙연구소와 로레알코리아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각 ‘단일구조의 투명한 친환경 맥주 페트 소재 개발’과 ‘이커머스 고객용 로레알 화장품 포장을 위한 친환경 플라스틱 대체 소재 개발‘ 과제를 제시했다.

이번에 제시된 과제를 해결할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은 7월 31일(금)부터 8월20일(목)까지 K-Startup 창업지원포탈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공모전은 총 3단계 평가로 진행된다. 1단계는 아이디어 평가로 과제해결을 위한 기본방향, 혁신성, 창의성 등을 위주로 평가해 8월말에 30개 내외의 스타트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후 대면평가인 2단계 평가에서는 문제 해결방법을 중심으로 과제와의 적합성, 기술적 실현가능성 등을 중점적으로 심사해 9월중에 10개 내외의 스타트업이 선정된다.

선정된 10개 내외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과제해결을 고도화 할 수 있는 최대 2개월의 기간이 부여되며, 대기업과 대학·연구소의 컨설팅·멘토링을 받게 된다. 11월중 피칭을 통해 대기업과 협업이 가능한 스타트업을 11월중 최종 3개팀을 선정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선정된 스타트업에 대해 사업화(1억원), 기술개발(최대 4억원), 기술특례보증(최대 2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연결의 힘, 관점의 전환이 중요함”을 강조하면서, “대기업들이 수직 계열화된 폐쇄적 협업을 넘어 외부 스타트업과의 개방형 협업을 통해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모두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중기부는 이번 공모전의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는 대기업의 문제를 스타트업이 해결토록 연결하는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57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기업 제시, 스타트업 해결’의 새로운 공모전, '연결의 힘, 디지털 드림 9'과제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투데이포스트, 투데이, 포스트, 경제, 뉴스, 인터넷늇스, 일간투데이, todaypost, today, po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