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금)
 
388378_287963_526.jpg
사진=연합뉴스

 

[투데이포스트 한지은 기자] 오늘 0시부터 대중교통, 의료기관 등의 시설 이용 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최대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등에 따르면 새 감염병예방법의 한 달 계도 기간이 끝난 13일부터 이같은 내용을 담은 새 감염병예방법이 시행된다.


최근 5단계로 세분화되어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는 클럽·룸살롱 등의 유흥시설 5종, 노래연습장, 직접판매 홍보관, 실내 스탠딩 공연장, 식당, 카페 등 중점관리시설 9종, PC방, 영화관, 학원, 독서실, 스터디카페, 공연장, 목욕장업, 직업훈련기관, 결혼식장, 장례식장 등 일반관리시설 14종을 합해 총 23종의 시설과 집회·시위장, 의료기관·약국, 요양시설과 주야간 보호시설, 종교시설, 대중교통 등에서 마스크를 필수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는 KF94와 KF80 등 보건용 마스크와 비말차단용 마스크인 KF-AD, 수술용 마스크 등 의약외품 허가 제품을 착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더불어 천 마스크, 면 마스크, 일회용 마스크 등이 착용 가능하지만, 망사형 마스크와 밸브형 마스크는 인정되지 않는다.


단, 마스크를 착용 하더라도 입이나 코를 완전히 가리지 않는 '턱스크', '코스크' 등은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유의해야 한다.


우선 관할 지방자치단체의 담당 공무원이 위반 당사자에게 마스크 착용을 현장 지도한다. 이를 따르지 않을 경우 담당 공무원은 벌금 근거를 말해주고, 위반 당사자는 횟수와 관계없이 최대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방역 지침을 제대로 안내하지 않은 시설 관리자나 운영자 역시 1차 위반 시 최대 150만 원, 2차 이상 위반 시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예외적 상황'으로 판단될 경우에는 과태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음식을 거나 음료를 마실 때 ▲물 속이나 탕 안에 있을 때 ▲개인위생 활동을 할 때 ▲신원을 확인할 때 ▲방송에 출연할 때 등이다. 야외의 경우 2M 이상 거리두기가 가능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괜찮지만, 근처에서 집회·시위 등이 있을 경우에는 마스크 필수 착용이 요구된다.


'질서위반행위규제법'에 따라 만 14세 미만은 부과 대상에서 제외된다. 25개월 미만의 영유아, 스스로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사람, 기저 질환을 앓아 호흡이 어려운 사람 등도 과태료 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


방대본은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처벌 목적보다는 국민 건강을 지키려는 목적이 우선"이라며 "마스크 구매 불편을 해소하고자 주민센터, 대중교통 등 공공장소에도 유·무상으로 마스크를 비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01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늘부터 마스크 미착용 시 '최대 10만 원' 과태료 부과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투데이포스트, 투데이, 포스트, 경제, 뉴스, 인터넷늇스, 일간투데이, todaypost, today, po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