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6(금)
 

0004512017_001_20210312081135255.jpg

[투데이포스트 임도현 기자] 전자상거래(e커머스) 기업 쿠팡이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희망가격(32~34달러) 상단을 뚫은 공모가 35달러로 입성한 쿠팡은 40% 넘게 치솟은 주가로 첫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시가총액은 종가 기준 886억5000만달러(약 100조4404억원)를 기록해 국내 상장사 중 삼성전자(시총 489조원)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몸값을 자랑하게 됐다.


NYSC 투자자는 '유통의 미래'를 구현한 유니콘 쿠팡을 뜨겁게 환영했다.


이날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종목코드 'CPNG'로 상장된 쿠팡 주식은 공모가(35달러)보다 41.49%(14.52달러) 뛴 49.52달러에 장을 마쳤다.


쿠팡의 시초가는 공모가보다 81.4%나 치솟은 63.5달러로 출발했다. 이에 시총은 한때 979억7000만달러(약 111조원)까지 치솟아 1000억달러를 넘보기도 했다. 다만 이후 주가는 상승폭을 점차 줄여 장 막판 50달러 아래로 내려갔다.


야후 파이넌스에 따르면 쿠팡의 시총은 종가 기준으로 886억5000만달러(약 100조4000억원)로 집계됐다. 공모가(630억달러·약 72조원) 기준으로는 SK하이닉스(약 99조원)를 밑돌았으나 첫날 단숨에 제친 것이다. 국내 상장사 중 쿠팡보다 시가총액이 많은 기업은 삼성전자(시총 489조원)뿐인 셈이다.


쿠팡은 상장으로 5조원에 달하는 실탄을 보유하게 됐다. 앞서 쿠팡은 공모가(35달러)를 공개하며 당초 계획인 (1억2000만 주)보다 많은 1억3000만 주(클래스A 보통주)의 신주를 발행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상장으로 45억5000만달러(약 5조1706억원)의 신규 자금을 조달하게 됐다.


쿠팡은 공모 규모 기준으로 지난달 데이트 앱(운영프로그램) 범블(21억5000만달러)의 기록을 웃돌아 올 들어 미 증시에서 최대 기업공개(IPO)가 됐다. 또한 이는 2014년 중국 정보기술기업 알리바바(1680억달러)의 상장 이후 최대 외국기업인 셈이다.


당일배송까지 발전한 쿠팡의 '로켓배송' 서비스가 한국 외의 다른 나라에서도 가능하냐는 질문에 김 의장은 "인구밀도가 높은 지역뿐 아니라 시골 지역을 포함한 전국으로 이를 확대했다"며 에둘러 진출 가능성을 밝혔다.


다만 쿠팡은 당분간 국내 시장에 집중할 전망이다. 김 의장은 이후 미국 주재 한국 특파원들과의 온라인 간담회에서 해외시장 진출 질문에 대해 "장기적으로 그런 꿈이 없다고 말씀드릴 수는 없다"면서도 "당분간 국내 시장과 저희 고객을 위해 준비한 것, 해야 할 것이 너무 많아 (국내 시장에)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유통업계에서 관심을 모으는 흑자 전환 시점에 대해 김 의장은 "저희는 적자라고 보기보다는 투자라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공격적이고 지속적이고 계획적으로 투자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또한 뉴욕증시 상장 이유에 대해 차등의결권 때문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김 의장은 "(뉴욕증시 상장의) 가장 큰 이유는 대규모 자금 조달"이라며 "세계적인 회사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가장 큰 시장인 뉴욕으로 간다"고 차등의결권 때문이 아님을 시사했다.


김 의장은 이날 NYSE 개장을 알리는 오프닝 벨을 울렸다. 쿠팡 상장 축하 행사에는 행사에는 강한승·박대준 쿠팡 대표이사와 거라브 아난드 쿠팡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이 참석했다. 이날 NYSE 벽에는 태극기와 쿠팡의 상장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미 성조기와 나란히 걸렸다.


 

태그

전체댓글 0

  • 804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새 역사 쓴 쿠팡의 데뷔, 뉴욕증시 상장 첫날 40% 뛰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투데이포스트, 투데이, 포스트, 경제, 뉴스, 인터넷늇스, 일간투데이, todaypost, today, po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