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6(금)
 

0002218112_001_20210405073115399.jpg

 

[투데이포스트 임도현 기자] 5G 융합서비스 활성화와 장비, 디바이스 산업 선순환 구조 강화, 글로벌 생태계 등이 ‘5G+ 전략 추진계획’에 따라 정부가 내세우는 과제다. 또 내년 말 5G 전국망 구축을 목표로 지속적인 네트워크 커버리지 확대 투자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의 추진 과제와 함께 전문가들은 28GHz 대역과 같은 초고주파 활용 방안, B2B 5G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 방안, 정부가 최근 도입키로 한 로컬5G의 활성화 방안 등을 세계 최고를 위한 5G 산업의 과제로 꼽았다.

 

‘세계 최초’ 5G 통신 상용화 목표는 ‘세계 최고’ 5G 융합 생태계 조성이란 구호로 바뀌었다. 지난 2년간 상용 서비스 기간 중 조기 전국망 구축, 요금과 품질 등 이용 만족도 제고 등 여러 세부적인 목표를 세우고 중간 결과를 점검키도 했다.


5G 상용화 2년이 지난 뒤 정부는 ‘융합생태계 원년’이란 키워드를 내세웠다. 그동안 추진해온 5G+ 전략에 이어 디지털 뉴딜 성과 창출 촉진이란 새로운 목표를 더해 5G 융합서비스 본격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로컬5G의 성공도 5G의 향후 과제로 꼽힌다. 로컬5G란 건물이나 공장과 같은 특정 지역에 한해 사용할 수 있는 맞춤형 네트워크로, 특화 서비스를 가능케 한다는 점에서 국내에서는 특화망이라고 불린다. 독일, 영국, 일본 등에서 이동통신사가 아니더라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도 한다.


정부에서도 최근 5G 특화망 정책방안을 수립하고 로컬5G를 도입키로 했다. 일부 기업이 참여 의사를 밝히며 검토 단계에 있지만 현재 사용 가능한 주파수 대역에 따라 본격적인 도입이 쉽지 않은게 사실이다.


때문에 로컬5G를 성공시켜야 하는 과제는 초고주파 활용 방안에도 맞닿아있다. 추가 주파수 발굴 작업과 새로운 주파수 공급 계획이 마련되면 저대역 주파수로 로컬5G를 활성화시킬 수도 있다.


하지만 특정 지역에서만 가능케 하는 로컬5G를 고려할 때 휴대전화서비스(IMT)를 위해 구축되는 전국망보다 28GHz 대역 활용이 더욱 용이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과기정통부 한 관계자는 “5G가 다른 산업으로 활용되는데 로컬5G가 더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공사업을 연계하는 방식으로 시장 초기 수요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91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5G 상용화 2년 과제 남아, 보다 적절한 활용 방안 찾아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투데이포스트, 투데이, 포스트, 경제, 뉴스, 인터넷늇스, 일간투데이, todaypost, today, po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