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5(금)
 
AKR20210830113700002_01_i_P4.jpg
사진출처=연합뉴스

 

[투데이포스트 한지은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4차 대유행, 탄소중립 등에 대응하고자 내년도 예산을 올해 대비 8.3% 증가한 604조 규모로 확정했다.


31일 정부는 국무회의를 열고 558조원인 올해 본예산보다 8.3% 증가한 604조4천억원으로 2022년 예산 정부안을 확정했다.


지난 2018년 문재인 정부는 본예산 총지출 증가율 7.1%를 기록했다. 이후 2019년 9.5%, 2020년 9.1%, 2021년 8.9%, 2022년 8.3% 등 8% 이상의 증가율을 기록했으며, 2018년 대비 2022년 총지출 규모는 428조8천억원에서 604조4천억원으로 200조 가까이 늘렸다.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재정 확장에 대해 "코로나 위기를 완전히 종식시켜 경기를 회복시키고, 신 양극화에 대응하면서 선도국가로 도약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소상공인 손실보상 예산으로 1초8천억원, 내년 백신 비용 2조6천억원 등 총 5조8천억원을 편성했다.


코로나19 이후 벌어진 양극화 해소를 위한 예산은 83조5천억원으로, 이 중 청년층 지원 예산이 23조5천억원, 보건·복지 관련 예산은 216조7천억원 등이다.


이 외 한국판 뉴딜에 33조7천억원, 지역균형발전에 52조6천억원 등을 투입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806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文정부 마지막해, 2022년도 예산 604조 책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투데이포스트, 투데이, 포스트, 경제, 뉴스, 인터넷늇스, 일간투데이, todaypost, today, post, news